춘래불사춘 - 글쓴이: 부득불 작성일: 15-04-02 10:09 > 세인트 루이스 모임 :: St. Louis

본문 바로가기

세인트 루이스 모임 :: St. Louis

기도 춘래불사춘 - 글쓴이: 부득불 작성일: 15-04-02 10:09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섬기미 (75.♡.149.35) 댓글 0건 조회 658회 작성일 18-12-09 17:06

본문

선택의 자유는 우리가 가진  '자유 의지'로 보아도 될 것 같다.

처음이요 끝이신 하나님은 우리의 모든 자유 의지를 선으로 인도해 나가신다.

유다의 어리석은 자유 의지 조차 진리로 이끌어 내셨 듯이.

다만 우리의 자유 의지는 역사의 한 싯점을 점유하는 한시성과

하나님의 작정과 경륜에 의해 주도 되어지는 제한적 성격을 가지게 된다.


우리의 자유 의지는 어느 곳을 목표하고 있는가?

그 목표하는 바가 우리 인생을 지배할 것이다.

내가 마음으로 진정 원하는 바의 유무  혹은 그것의

실현 가능 여부가 우리 삶의 질을 결정하는 척도가 될 것이다.


봄이 왔다!

이 봄이 보이지도 느껴지지도 않는다.

세상 근심이 내 마음의 눈을 멀게 한 것이다.

물론 세상 근심의 기원은 세상 권세에 있고

내 마음의 원하는 바는 세상일이기 때문이다.

서로  다 아는 사실이지만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.

단지 서로의 관용속에 , 애써 무시하고 싶은 마음에

'하여가'를  부르며  아닌 척 할 뿐이다.


하나님 나라도 이미 와 있단다.

다만 나의 소원하는 바가 아니기에

눈먼자가 되어 볼 수 없을 뿐이다.


(롬 7:18 -24 )

내 속 곧 내 육신에 선한 것이 거하지 아니하는 줄을 아노니

원함은 내게 있으나 선을 행하는 것은 없노라.

내가 원하는 바 선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원하지

아니하는 바 악을 행하는도다.

만일 내가 원하지 아니하는 그것을  하면 이를 행하는 자는

내가 아니며 내 속에 거하는 죄니라

그러므로 내가 한 법을 깨달았노니 곧 선을 행하기 원하는 나에게

악이 함께 있는 것이로다.

내 속 사람으로는 하나님의 법을 즐거워하되

내 지체 속에서 한 다른 법이 내 마음의 법과 싸워

내 지체속에 있는 죄의 법으로 나를 사로잡는 것을 보는도다.

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.



하여가 ( 이 방원 )

이런들 어떠하리, 저런들 어떠하리

만수산 드렁 칡이 얼거진들 어떠하리

우리도 이처럼 얼거져 백년지 누리리라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Total 13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

사이트 내 전체검색

회원로그인

접속자집계

오늘
53
어제
93
최대
336
전체
37,714
2020 년 10 월
       

1

2

3

4

5

6

7

8

9

10

11

12

13

14

15

16

17

18

19

20

21

22

23

24

25

26

27

28

29

30

31



God, the Father God, the Son God, the Holy Spirit
Praise the Lord!
Copyright © 2011-2020 Smyrna Church Northern California, USA, All rights reserved.
Contact us: admin@woorichurch.us